로그인 회원가입 English
(사)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 한국본부, <시국선언문> 발표
등록일2016-11-15
조회수1555

 

 

(사)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 한국본부

<시국선언문>

 

 

 

 

박근혜대통령께서는 우리 아이들에게

어떤 대통령으로 기억에 남고 싶으십니까?

 

서울 광화문광장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일어나고 있는 촛불집회를 바라보며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고개를 들 수 없는 참담함을 느낍니다.

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대통령의 하야를 외치고 있는 지금, 대통령께서는 무엇을 하고 계십니까?

 

모든 아이들은 어른의 거울입니다.

초등학교 6학년 시험 답안지의 ‘최순실’이라는 답이 시사했듯 대통령께서는 우리 아이들에게 그릇된 거울이 되셨습니다. ‘세상은 권력으로 움직일 수 있다.’ 그리고 ‘권력이 있는 부모만 있으면 제2의 정유라가 될 수 있다.’는 무서운 사례를 남기셨습니다.

 

아이들에게 있어 교육의 기본은 어른의 모범입니다.

학교생활에 있어서도 잘못을 하면 응당한 처벌을 받는 법 일진데, 당신께서는 국정운영의 과오를 인정하면서도 권좌에서 내려오지 않고 실패한 본인의 손으로 새판을 준비하고 계십니다. 이것이 사죄에 따른 타당한 방법이라 진정, 판단하십니까?

‘인과응보’와 ‘권선징악’은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연극의 기본인 주제이자 사회질서의 1번입니다. 아동청소년연극을 만드는 저희는 기본조차 지켜지지 못한 작금의 시국사태에 대해 어른으로서 너무나 부끄럽습니다. 더 이상 아이들에게 부끄러운 대통령이 되지 마십시오. 사죄의 말 뒤에는 어떤 말도 의미가 없습니다. 그것은 변명일 뿐입니다.

 

당장, 하야하실 것을 촉구합니다!

본인의 과오를 고백하셨으니,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주십시오!

당장, 하야하십시오!

 

 

 

 

이전글
2016 청소년을 위한 공연예술축제 나래, 날다! 공연
다음글
[보도] 중학생들이 만드는 연극 ‘페르소나’, 관객 참여형 공연으로 무대 공유 (서울신문 외)

목록보기